'안녕~' 하면 생각나는 그녀, 박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