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랭크' 강선구, 그가 걸어온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