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7-04-19 17:03
댓글 :
0

[영상공략] 연의 등애전 - 답중 전투, 동쪽 골짜기를 넘어 강유를 앞질러라!

문영호 기자 (Rokah@inven.co.kr)

연의 '등애전'의 세 번째 스테이지인 '답중 전투'는 강유를 추격해 도망치기 전에 쓰러뜨려야 하는 전투다. 가장 먼저 조광 등이 성에 남아 아군을 막아서는데, 이들을 무시하고 동쪽으로 우회할 경우 이벤트가 발생해 조광 등이 후방을 덮친다. 따라서 성을 지키는 병력을 먼저 쓰러뜨린 후 강유를 추격해야 한다. 적장인 조광은 전투 중 모든 능력치가 상승하지만, 문앙과의 단기접전을 통해 쉽게 쓰러뜨린 후 보물인 '비룡 전포'까지 얻을 수 있다.

조광을 쓰러뜨린 후 서쪽을 따라 강유의 뒤를 쫓거나, 동쪽의 골짜기를 넘어 강유를 앞질러 막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서쪽 길을 선택하더라도 동쪽의 우군 창병 3부대가 움직여 왕수 등 적 복병을 불러내며, 이들은 제갈서가 이끄는 아군 복병의 뒤를 덮쳐 강유의 탈출을 돕는다. 따라서 서쪽 길이 아닌 동쪽 길을 선택해 복병을 처치하고 전진하는 것을 추천한다.

인장 조건인 등애 vs 강유 단기접전은 무승부로 끝나며, 단기접전 후 적의 이동력이 상승한다. 그러나 단기접전을 늦게 볼 경우 우군의 손에 강유가 쓰러져 인장을 얻지 못할 수도 있다. 따라서 아군을 한 번에 이끌고 진격해 단기접전을 본 후, 강유를 집중 공격하여 전투를 빠르게 승리하는 것이 좋다.

▲ 동쪽 골짜기를 넘어 강유를 앞지르는 쪽이 수월하다

※ 공략 Key Point!

▶ 문앙 vs 조광 단기접전으로 비룡 전포 획득
▶ 동쪽으로 돌아 복병을 처치 후 강유의 앞을 저지
▶ 등애 vs 강유 단기접전 후 강유를 빠르게 처치

SNS 공유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전체 리포터 4개 등록됨 (2018-04-04 ~ 2017-10-03)

넥슨, '삼국지조조전 ONLINE' 신규 전투 콘텐츠 주작 및 병종 등 추가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Nowl@inven.co.kr) | 2018-04-04 14:40
넥슨(대표 이정헌)은 자사 인기 모바일 SRPG(Strategy Role Playing Game) ‘삼국지조조전 ONLINE’에 콘텐츠 업데이트를 3일 실시했다. 먼저, 지난 12월에 선보인 사신 ‘청룡’에 이어 신규 사신 ‘주.....
'삼국지조조전 Online', 구글 스토어 및 앱스토어 통해 149개국 정식 출시 [22]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Nowl@inven.co.kr) | 2018-02-26 11:53
넥슨(대표 이정헌)은 22일 인기모바일 SRPG(Strategy Role Playing Game) ‘삼국지조조전 ONLINE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 The Legend of CaoCao)’을 글로벌 마켓에 출시했다....
넥슨, '삼국지조조전 ONLINE' 서비스 500일 기념 이벤트 실시 [2]
게임뉴스 | 허재민 기자 (Litte@inven.co.kr) | 2018-02-14 16:04
넥슨(대표 이정헌)은 14일 자사 인기 모바일 SRPG(Strategy Role Playing Game) ‘삼국지조조전 ONLINE’의 서비스 500일을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하고 신규 콘텐츠 ‘연의편 관우전(하)’ 업데이트를 실.....
[뉴스] 삼국지조조전, 업데이트 통해 보패 시스템 추가 및 밸런스 개선 [3]
게임뉴스 | 김규만 기자 (Frann@inven.co.kr) | 2018-01-31 17:14
넥슨(대표 이정헌)은 31일 자사 인기 모바일 SRPG(Strategy Role Playing Game) ‘삼국지조조전 ONLINE’에 신규 콘텐츠를 추가하고, 일부 콘텐츠의 밸런스를 개선했다. 먼저, 신규 무기 시스템 ‘보패’.....
다음 6개월   이전 1 다음   이전 6개월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편집인: 이동원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