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뭉친 '빛돌' 하광석-'단군' 김의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