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
2019-01-27 14:29
댓글 :
2

'관람객 홍수!!!' 대만게임쇼 2019 B2C 풍경기

박태학 기자 (Karp@inven.co.kr)


1월 하반기 대만은 여행 극성수기입니다. 출장 가는 비행기 안에 남자는 저희밖에 없어 보였죠. 삼삼오오 모여 앉아 여행 계획 짜는 여대생이 대부분이었습니다. 15~20도 정도의 선선한 날씨, 콧털부터 상쾌해지는 맑은 공기, 저렴하고 맛있는 음식이 어우러진 곳이기에, 어찌 보면 당연하겠죠. 제가 여대생이라도 가볼 것 같아요.

한데, 저희는 여행객이 아니잖아요. 2015년 이후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대만 게임 시장의 트렌드를 파악하고자, 대만게임쇼에 가는 거니까요. 소문은 익히 들었습니다. 지스타보단 좀 작지만, 참가 부스 숫자는 비슷하거나 그 이상이고, 차이나조이 이상의 관람객 밀집도를 보여주는 곳이라는 내용이었어요. 4년 전, 차이나조이를 방문했을 때, 엄청난 더위와 인파로 인해 정말 죽는 줄 알았기에, 설마 그정도겠어?라는 마음으로 가볍게 왔습니다. 대만게임쇼만 빼고 전세계 게임쇼를 다 가봤기에 자신감도 있었어요.

그런데 정말이지 여긴...

죄송해요. 정말 말로 표현이 잘 안 돼요. 관람객 수가 제 예상을 너무 많이 벗어났습니다. 과장 좀 보태면, B2C 존에서 점프하면 사람들 어깨에 낀 채 이동한 뒤 한참 떨어진 곳에 착지할 만큼 사람이 많더군요.

또 하나 눈에 띄는 점이 있다면, 대만게임쇼는 신작 시연 중심이 아니었어요. 시연존은 검은사막을 앞세운 펄어비스 부스, 플레이스테이션 부스나 유비소프트, 반다이남코 같은 콘솔 부스에 몰려 있었고, 그외 중국이나 일본 게임사 부스는 대부분 시연석이 5석 미만이었죠. 이벤트가 메인이었어요. 무대에서 선물 쿠폰 뿌리는 행사가 중심이었다는 거죠. 이런 점에선 지스타나 TGS보다는 차이나조이에 가까워 보였습니다.

세계 어느 나라에게도 뒤지지 않는 대만 게이머들의 열정이 느껴졌던 이곳, 대만게임쇼 2019 현장을 지금부터 함께 감상하시죠.

▲ 밖에서부터 느껴지는 심상치 않은 아우라...

▲ 걱정은 커져만 갑니다

▲ 아... 꿈이라고 믿고 싶어요...

▲ 차이나조이보다 더 많은 것 같습니다

▲ 현재 대만 모바일 게임 매출 1위인 리니지M(현지명; 천당M)

▲ 잠시만요! 지나갈게요

▲ 디비전2 뒤로 멀리 보이는 펄어비스 부스

▲ 꽤 많은 시연석이 눈에 띕니다

▲ 얼마전 한국 서버에 업데이트된 그림자 전장을 플레이 중

▲ 대만게임쇼 최고의 미모를 뽐냈던 다크나이트 코스프레

▲ 아처와 함께 찰칵


▲ 다양한 관람객 이벤트가 진행중입니다

▲ 선물 배포 이벤트 앞은 항상 만원입니다


▲ 오늘만을 기다려왔다!




▲ 뭔가 미묘한 분위기의 유저 참여 이벤트

▲ 대부분 부스에서 작게나마 굿즈도 팔고 있었습니다

▲ 가격과 수위로 시선을 사로잡은 그랑블루 판타지 다키마쿠라. 한 개당 13만 원입니다

▲ 대만게임쇼에서 가장 많은 시연석을 준비한 소니 부스

▲ 카이저 부스 행사도 눈에 띄었습니다





▲ 왜 이곳에 이런 게...



▲ 행사장 외곽에서 발견한 랑그릿사 시연 트럭

▲ 바로 옆 건물엔 굿즈, 인디게임, 보드게임으로 꾸려진 별도 B2C 부스가 있습니다.

▲ 대만 최대 게임 미디어 '바하무트'가 입구에서 반겨줍니다



▲ 굿즈를 사려는 팬들로 가득하네요.

▲ 포덕을 위한 굿즈도 준비 완료


▲ 사고 싶었지만 참았습니다.



▲ 한국에도 많은 팬들이 있는 페이트 시리즈 피규어도 보이고...

▲ 오버워치 피규어도 보입니다

▲ 굿스마일 컴퍼니 부스, 꽤 길게 줄을 서야 했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인벤 최신 핫뉴스

[뉴스] 시스템 기획서, 어떻게 하면 '잘' 쓸 수 있을까? [0] 양영석 (Lavii@inven.co.kr) 04-26
[뉴스] 블리즈컨 2019, 11월 1일 개최된다 [61] 인벤팀 (desk@inven.co.kr) 04-26
[뉴스] 기적의 역주행 '카트라이더', 그 비결은? [25] 원동현 (Wony@inven.co.kr) 04-25
[뉴스] 중국 진출에 '판호'는 필수가 아니다? '익스플로어 차.. [1] 정재훈 (Laffa@inven.co.kr) 04-25
[뉴스] 점핑 캐릭터만으로 유저를 사로잡을 수 없다 [15] 이두현 (Biit@inven.co.kr) 04-25
[뉴스] '자유'와 '관리'를 모두 잡은 듀랑고의 라이브 개발 프.. [11] 양영석 (Lavii@inven.co.kr) 04-25
[뉴스] '드래곤하운드'의 독특한 비주얼은 어떻게 만들어진 걸.. [5] 윤홍만 (Nowl@inven.co.kr) 04-25
[뉴스] "게임 소재 드라마, 이제 시작이다" '알함브라 궁전의.. [10] 허재민 (Litte@inven.co.kr) 04-25
[뉴스] 마블 배틀라인, "마비노기 듀얼에서 배운 교훈을 담았.. [5] 김규만 (Frann@inven.co.kr) 04-25
[뉴스] "보상을 줘도 왜 안 할까요?" 콘텐츠와 보상의 방정식.. [2] 윤서호 (Ruudi@inven.co.kr) 04-25
[뉴스] "망했다고? 축하해!" 슈퍼셀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7] 원동현 (Wony@inven.co.kr) 04-25
[뉴스] 모바일 시장에서 지표로 미래를 엿보는 방법, 'PLC' [0] 정필권 (Pekke@inven.co.kr) 04-25
[뉴스] MMORPG 퀘스트 스토리는 왜 재미가 없을까? [52] 허재민 (Litte@inven.co.kr) 04-25
[뉴스] UI, 이젠 아티스트에게 맡기세요 [1] 윤서호 (Ruudi@inven.co.kr) 04-25
[뉴스] 때를 잘못탄 불운의 명작, 녹스(NOX) [30] 양영석 (Lavii@inven.co.kr) 04-25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