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프로듀서를 4년 정도 했지만 아직 본가겜을 한 적이 없어서 본가돌들과 친해질 겸 게임을 사게 됐습니다.

참고로 제 담당돌은 나나, 린제, 미라이, 키라리입니다.


일단 이 게임의 4시간 동안 플레이했는데 일단은 즐겁게 했지만, 단점은 확실히 느껴지는 게임이었습니다.

시작 전 일단 이 게임 시스템은 샤니마스랑 굉장히 유사합니다.

아이돌들 레슨과 커뮤로 아이돌들의 능력치와 스킬셋을 높이고

각 분기마다 일정 팬을 넘기면서 진행을 하는 방식입니다.

샤니보다 좋은 점은 이 게임은 콘솔이라 세이브 기능이 있어서

무언가 잘못되면 언제든지 다시 할 수 있는 게 좋긴 합니다.


일단 단점부터 얘기하자면


1. 라이브 리듬게임이 어려움.

제가 밀리시타 데레스테는 해봤는데, 콘솔겜으로 리겜을 하는 것도 처음이라서 그런지

버튼 위치도 헷갈리고 판정도 생각보다 짜서 초반에 꽤 애먹었습니다.

그것 때문에 라이브 플레이할 때 아이돌을 보고 싶어도 판정을 신경 써야 돼서 눈을 위로 올릴 수 없는 게 참 아쉬웠습니다.

그리도 이 부분은하다 보면 적응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2. 달마다 볼 수 있는 아이돌이 다름

이 게임을 하게 된 목적은 자신의 담당돌을 보기 위해 서 일겁니다.

하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이 늦은 달에 나온다면?

저도 이번 스탈릿시즌을 사게 된 계기가 3d 린제를 보기 위해서인데.

4시간 동안 플레이했는데 아직 린제의 라이브를 보지 못했습니다.

만약 좋아하는 아이돌이 나중에 나온다면 분명 아쉬울 겁니다.


3. 빵빵하게 늘려놓은 볼륨

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커뮤는 더빙 맞춰서 찬찬히 봤는데.

아직도 첫 시즌인 4월을 끝내지 못하고 후기 글을 쓰고 있습니다.

처음에 설마 4월에서 12월까지 쉬지 않고 달리진 않겠지 생각했는데

정말 각 달 매일매일 일정이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4월 말까지 하는데 4시간이면 12월까지 약 32시간이 넘을 거 같네요.


4. 창렬한 dlc 
 모두의 메시지 세트 64800원, 모두의 무대연출 세트 64800원...

아무리 캐릭터 숫자가 많다고 해도 아이돌들 메시지를 게임 가격에 팔다니... 이게 본가의 맛인가요.

그리고 앞으로 의상, 노래, 캐릭터 추가도 당연히 할거고.

사실상 이 게임의 가격은 64800원이 아니게 될 거 같네요.


물론 이 게임 단점만 있는 건 아닙니다. 장점도 좋습니다.


1. pc최적화 상태 좋음 

솔직히 발적화의 남코인데 의외로 pc에서 무난하게 잘 돌아가게 만들어 줬습니다.

그리고 다행히 키보드 세팅도 잘 되어있어서 pc로 즐겨도 큰 문제 없이 즐기실 수 있을 겁니다.

(대신 키배열은 조끔 아쉽...)



2. 모델링과 비쥬얼

스테마스가 나온 지 오래되기도 했고 바뀐 비주얼이 광장히 좋습니다.

특히 본인 담당돌들을 3d로 못 보는 샤니p들에게 이만한 게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확실히 비주얼이 좋아서 옷입히고 커뮤보고 라이브 보는 거만으로 즐겁니다.

3. 질 좋은 커뮤

커뮤의 질도 생각보다 좋아서 4시간 동안 플레이하면서 3시 넘게 커뮤만 봤을 텐데,

질리지 않고 계속하게 되네요.

특히 다른 사무소 아이돌들이 생각보다 잘 어울리게 진행돼서 커뮤보는 맛이 쏠쏠합니다.








한 줄 평: 샤니의 시스템 + 본가의 창렬함 + 빵빵하게 늘려놓은 볼륨. 하지만 담당돌이 이 게임에 나오면 구입 후회는 없을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