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서 어렵다는건 단순히 컨트롤만을 말하는게 아니라



테라같은 경우 오래된 게임이니만큼
고여있는 컨텐츠가 너무 많아서
공부해야 될게 너무 많고
그만큼 여러 스펙업 시스템이 너무 복잡하고

그 방대한 컨텐츠가 넘쳐나는 즐길거리가 아닌
넘쳐나는 숙제, 압박감으로 느껴져서 버티지 못 하고 팽했습니다.



이런 유저가 파판에 발 디뎌도 괜찮을까요?

개인적으로 컨텐츠가 모자라서 유저들끼리 노가리까는게 컨텐츠인게임과

컨텐츠가 너~무 방대해서 매일매일 그 컨텐츠 소화하는 재미로 하는 게임이 있다면

저는 전자의 스타일을 선호합니다.. 그만큼 너무 방대한 컨텐츠는 싫어합니다 ㅠㅠ

방대하면 필연적으로 복잡해질수밖에 없고 그럼 결국 스트레스 풀려고 하는 게임을

억지로 공부를 해야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와서.. (물론 레이드같은 경우 패턴이나 기믹 숙지같은건 매너이고 그 재미로 하는 것이니 예외)


어쨌든 위의 이유로 테라가 어려워 사실상 팽당한 유저가 파판 시작해도 괜찮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