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 온라인4에서 상대방으로부터 공을 가져오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강력한 압박을 넣는 것부터 시작해서 지속적인 공간 수비를 활용한 가로채기 또는 오프사이드 트랩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공을 빼앗아오는 가장 직접적인 행동은 단연 태클일 것이다.

정말 효과적인 기술이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보니, 수비에 약점이 있거나 상대방 공격에 지나치게 당황하면 종종 무지성 태클을 남발해 실점을 하기도 한다. 하지만 태클을 해야 할 타이밍과 상황을 정확히 숙지하고 이후 실전에 적용한다면 이전과 차원이 다른 수비 안정감을 챙길 수 있을 것이다.

▲ 기본 기준으로 키보드의 태클/밀고 당기기 커맨드는 '스페이스 바'. 패드는 'B'.




1. 공 받고, 순간 경직되거나 동작이 느려졌을 때

스탠딩 태클을 써야 하는 가장 정석적인 타이밍.

퍼스트 터치를 결대로 부드럽게 가져가도 움직이는 동작이 빠르지 않은데, 그냥 생각 없이 투박하게 받을 경우 순간 경직이 있을 수밖에 없다. 해당 상황에서 공 방향으로 태클을 과감하게 시도하면, 높은 확률로 공을 빼앗을 수 있다.

해당 타이밍은 태클을 시도해야 하는 타이밍 중 가장 많이 나오는 순간이다. 특히 빌드업 진행 시는 물론, 박스 바깥 중앙 지역 근처에서 많이 발생하니 자주 신경 써야 한다.

▲ 결대로 부드럽게 터치를 가져가도 순간적으로 동작이 느려질 수밖에 없다.


▲ 결대로가 아닌 반대 방향으로 터치를 받았을 경우에는 얄짤없다.


▲ 정확도가 파워를, 타이밍이 스피드를 압도한다.


▲ 공 받고 경직 시 태클 타이밍은 박스 근처 중앙 지역에서 자주 나온다.




2. 드리블하면서 공이 발에 닿을 때

타이밍 맞추기는 힘들지만 정확하게 써 준다면 결정적이 수비가 가능한 상황.

공은 항상 발에 붙어 다닐 수 없다. 떨어질 때도 있고 붙을 때도 있는데, 공이 떨어지고 발에 딱 붙는 순간을 계산해서(또는 동체시력이 좋아서 보고) 태클 키를 누르면, 정확한 수비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다.

해당 상황은 상대방 선수의 공이 발에 떨어질 때와 붙을 때가 명확할 때가 명확한, 치고 달리는 상황에서 효과적이다. 또 박스 안에서 공격수가 슈팅을 시도하려고 하거나 개인기를 쓰고 난 이후 공이 발에 붙는 상황에서 써도 매우 좋다.

▲ 딱 공이 발에 닿을 때 즈음 태클 키를 눌러 몸 밸런스를 무너뜨린 장면.


▲ 공이 발에 닿을 것 같은 타이밍에 태클키를 눌러 방해하는 장면.
슈팅을 찰줄 몰랐지만 결과적으로는 안정적으로 수비에 성공했다.


▲ 개인기 끝날 타이밍에 맞춰서 태클해도 효과적이다.




3. 방향 급격하게 틀면서 공 소유가 불안정해졌을 때

가장 집중력이 필요하지만, 타이밍만 잘 캐치한다면 안정적으로 태클이 가능한 경우다.

기본적으로 공 소유가 불안정해졌을 때 태클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당연한 이야기다. 선수가 드리블을 하면서 가장 불안정한 순간은 바로 방향을 급격하게 틀어 공 소유권이 불안정해졌을 때인데, 이때 정확히 공 보고 태클 시도하면 공 탈취가 가능하다.

해당 상황은 상대방이 사이드에서 드리블을 칠 때 자주 발생한다. 그렇다고 사이드 수비를 할때 너무 도전적으로 들이대선 안 되고, 일차적으로 공간 수비를 신경 써야 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 방향을 크게 전환하는 드리블을 시도하여 공 소유권이 불안정해지자 바로 태클/밀고 당기기.


▲ 구석으로 몰고 상대방이 전환하는 타이밍만 계속 노리다가 바로 태클해서 수비.